메인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 본 게시판은 답변이 필요없는 홈페이지를 이용하시는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 울산광역시 북구 홈페이지는 이용자 여러분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본인인증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작성하시는 글의 본문이나 첨부파일에 자신 혹은 타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휴대폰번호, 은행계좌번호, 신용카드번호 등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포함시키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라며, 개인정보가 포함된 글은 등록이 되지 않습니다.
  • 건전한 사이버문화 정착을 위하여 인신공격, 비방, 상업적/선정적 글, 반복 게재, 개인정보가 포함된 게시글 등 홈페이지의 정상적 운영을 저해하는 내용은 사전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위에 있는 [민원상담 바로가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소통과공감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내용보기
다자녀(3명)부모입니다 북구지원좀해주세요
작성자 차○○ 작성일 2024-01-25
조회 260
안녕하세요
북구에서 다자녀를 키우고 있는 아이셋 엄마입니다 .
주변에서 아이셋 낳았으면 정말 애국가 라고 농담반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요 ,
두번째로 많이 듣는말은 "혜택많이 받겠네" "돈잘버나보다" 입니다 .
뭔가 이상하다는것을 눈치 챘을까요 ?
요즘은 저출산 시대 잖아요.
셋이나 낳았는데 .. 이놈에 혜택은없고
태어나는 아이들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현재 자라나는 아이들도 중요하답니다 .
초등학교 다자녀 방과후 무료 죠 ?
그런데 웃긴건 다자녀 중 3째만 무료입니다
뭔가 이상하지않나요
또한 , 다자녀 카드 어디 쓰나요 쓰임새가 많지도않습니다 .
그리고 아이를 많이 낳아야하는 소득층이 어딘가요? 좀 여유가 있어야지 많이 낳는거 아닙니까
정말 형편이 어려운데 아이를 더 낳으라고 하는건 죽어라는 똑같은 의미이고 아이를 더 많이 낳을수있는 소득의 층이 중상위 이상일텐데 되는게없습니다 .또한 아이를 세명 키우는데 맞벌이 안하고 버텨 지나요? 맞벌이 하면 당연히 소득은 높게 잡히겠지요 .
저 아이낳고 산후도우미 이모님 불렀을때도 제일 돈많이 나가는 라형인가 그랬는데 ,
둘을 낳아도 변함이없고 셋을 낳아도 변함이없습니다 .다른 구는 아이낳을때 라도 돈이라도많이 주지 .. 아이낳고 부모급여 또한 현재 아이를 키우는사람들입장에선 어떤 개선점이 하나도 없습니다 ..
이제부터 돈이많이 들어갈 나이를 키우고있는 다자녀집이라면 더더욱 힘들어질수밖에없겠지요
노동자가 있어야지 노인들을 부양하지요 ..
그 노동자가 사회에 잘 스며들어 올바른 사회구성원이 되려면 올바른 가정에서 자라야할텐데
돈가지고 싸우고 부모싸움 모습보고 결국 이혼하고 이러다보면 올바른사회구성원이 되어 사회가 잘 굴러갈수있게 도움을주긴 커녕 나쁜범죄 아이들 또는 우울증 청년 청소년 자살위기 청소년 청년 등으로 바뀌지않을까요 ?
민원상담하고 담당하시는분들도 그저 월급받고 가시는 한가정에 부모님이시겠지요 별다른 힘은없겠지요 . 힘이있는 국회의원님 들이나 좀 타격을 줄수있는 분들이 잘좀 생각해보셔야할 문제가 아닐까싶습니다 . 울산은 특히나 산업도시인데 . 산업도시에서 농촌도시로 전략을바꾸신건가요?.현재 자라는아이들도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는것을 잊으신건 아닌지요 . 잘 좀 생각해보시고 .
저출산은 노인과 같이 갑니다 . 결국 어떤것도 제대로 해결하지않으면 더 나은미래는없겠지요 .
부디 우리 북구 국회의원님들 께서
산업도시를 농촌도시로 바꾸신게 아니라면
잘좀 생각하고 고민하시고 또 의심하시고 의문을 가지셔서 올해 총선이후 좀 쓸만한 다자녀 혜택을 만들어주시길 바랍니다 ..
쓸대없는거말고요 정말 뭐가 필요한지
내가 우리아이를 키울때 어떤게 가장 고민이였는지 어떤문제가 가장 힘들었고 아이들에게 영향을 끼쳤는지 잘 생각해보시고 좋은 북구가 그리고 좋은 울산이 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Ps .저출산과 고령화시대를 완벽히 해결할수있는분이 계신다면,그분에게 노벨상을 줘야한다고 샐각합니다 .. 그럼 이만..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연암천 걷기길 연결해 주세요
다음글 신성한 기자의 길

현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북구청
  • 북구청
  • 052-241-7000
  • 최종업데이트 2023-02-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