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달천철장
북구 달천동소재
시지정기념물 제40호
확대보기
달천철장
현황
지정현황 : 시지정기념물 제40호(2003. 4. 24 지정)
소재지 : 달천동 산20-1번지 일원
축성시기 : 삼한∼조선시대까지의 철광석의 원산지
지정구역 : 3필지 68,292.5㎡
부대시설 : 안내판 1, 도로표지판 1
연혁
철장이란 철의 원료인 토철 또는 철광석을 캐던 곳을 말한다. 달천동 및 상안동 일대에 분포하는 이 유적은 원래 이름인 달내에서 유래하였으며, 그 역사는 삼한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문헌 "삼국지 위서 동이전"과 "후한서"에는 "한·예 ·왜 모두가 여기서 철을 가져가며, 모든 시장에서 철을 사용하며 매매하는 것이 마치 중국에서 돈을 사용하는 것과 같다"는 기사가 있다.
그래서 철이 당시의 경제 발달에 크게 기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우리 나라 문헌에 달천철장이 등장하는 시기는 조선시대 세종조부터이다. "세종실록지리지"에 1452년 달천에서 생산된 철 12,500근이 수납 되었다는 기록이 보인다. 특히, 달천의 철은 경주 황성동의 제철유적에서 출토된 철과 함께 비소성분이 확인되어 역사적 중요성을 더한다.
철을 제련하는 곳을 쇠부리(쇠불이)터라 불렀는데, 달천 토철을 원료로 하는 쇠부리(쇠불이)터는 가까운 경주 외동읍 녹동리(덧거리)에서부터 멀리는 청도에까지 이르렀다.
찾아오시는길
울산공항 → 북구청 : 2.15㎞ / 3분 소요
태화강역 → 북구청 : 5.18㎞ / 11분 소요
시외고속버스터미널 → 북구청 : 6.64㎞ / 15분 소요
울산역(KTX) → 북구청 : 29.84㎞ / 44분 소요
북구청에서 경주방면으로 7번 국도. 천곡사거리에서 좌회전하여 달천아이파크 맞은편(8Km, 17분소요)